•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2.13.~2.14. 사하구, 강서구 및 기장군 인근 수역 은어 15만 마리 방류
  • 작년 11월 연구소에서 수정란을 부화시켜 100일 정도 키운 치어
  • 수산자원 증강 및 낙동강 하구 수산생물의 다양성 회복 기대

240215-901.jpg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2월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 사하구, 강서구 및 기장군 인근 수역에 어린 은어 총 15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류는 고급횟감의 일종인 은어의 자원증강 및 낙동강 하구 수산생물의 다양성 회복을 위해 추진되었다.


이번에 방류한 은어는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지난해 11월 초 수정란을 부화시켜 약 100일 정도 키운 종자로, 크기 6센티미터(cm) 이상의 활력 넘치는 치어다.


은어는 바다빙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물이 맑은 하천에 서식하며 9~10월쯤 강 하류에서 알을 낳는다. 여기서 부화한 어린 은어는 하천의 흐름을 따라 바다로 내려가 겨울을 보내다가, 봄이 돼 전장 약 7cm 정도가 되면 하천으로 올라와 일생을 보내는 1년생 어류다.


특히, 은어는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으며, 오이 향 또는 수박 향이 난다고 해서 영어로 'sweet fish'라고 하며, 여름철 구이․튀김․생선회로 많이 먹는 민물 고급 어종에 속한다.


강현주 시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부산의 수산자원 회복뿐만 아니라 하천·하구 기수 생태 복원에도 이바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선호하는 고부가가치 품종연구와 방류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93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은어 15만 마리 방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