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 택시운수종사자 희망키움사업 대상 확대와 전산시스템 구축
  • 택시교통 이미지 개선을 위해 단정하고 우수한 품질의 운전복 지원사업 추진
  • 택시노동자 복지기반 조성을 위한 ‘택시 노동자 힐링센터’ 건립
  • 선도적인 교통정책과 교통문화를 위한 노사정 워크숍 개최
  • 택시운전자 자격 취득 비용 지원

lee_bokjo-0.jpg



부산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복조 의원(국민의힘, 사하구4)은 제308회 임시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택시의 열악한 재정지원 실태와 택시대란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보다 현장감 있고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제언하였다.

 

이 의원은 택시가 부산시 수송분담률 10%를 차지하지만 버스나 도시철도에 비해 지원이 상당히 열악할 뿐 아니라 임금수준의 격차로 택시업계의 불만이 심각하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택시업계는 그동안 코로나19뿐 아니라 플랫폼 사업과 공유킥보드까지 확대되는 위협속에서 치열한 생존경쟁을 이어가다 운수종사자들이 결국 생업을 버리고 타 직종으로 이직하여 택시대란이 발생되고 있는데, 부산시에서는 오히려 택시 부문 지원 예산이 전년 대비 216백만원이나 감소하였다고 지적하였다.


실제 부산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운수종사원은 매년 감소(2018년 대비 현재 37.5% 감소)하고 있으며, 현재 휴차율은 33%, 가동률은 67%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의원은 "결국 시민들을 수송하기 위해 도로 위를 달려야 하는 택시들이 운행할 사람이 없어 회사 차고지에서 기약 없이 멈춰 있으며, 그 피해가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택시운수종사자 희망키움사업 대상 확대 및 전산시스템 구축, △ 우수한 품질의 운전복 지원사업 추진, △택시 노동자 힐링센터 건립, △노‧사‧정 워크숍 개최, △택시운전자 자격 취득 비용을 지원 해줄 것을 부산시에 당부하였다.


끝으로 이 의원은 "시가 모든 걸 해결할 수 없지만 할 수 있는 노력은 해야 하며, 국가적인 부분은 정부가 하더라도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정책들이 보다 현장감 있고 실질적인 것들이 된다면 택시대란을 종식하고 건전하고 안전한 택시 이용환경 조성이 가능할 것이다."고 의견을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16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멈추고 있는 위기의 택시! 현장감 있고 실질적인 지원대책 마련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