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211117-0-.jpg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11월 16일 오전 부산도서관 내 제2 집무실에서 4번째 서부산 현장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제2 집무실로 출근해 낙동강 관련 주요 현안 사업인 낙동강 횡단 교량 건설, 낙동강생태공원 관광기반 조성사업 등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국가정원 지정 추진 중인 삼락생태공원, 만덕3터널 도로개설 현장을 방문했다.

 

제2 집무실은 지난 7월 박 시장이 직접 서부산지역의 현안 사업들을 챙기고자 사상구 덕포동 부산도서관 3층에 설치했다.

 

오늘 회의에서는 낙동강 횡단 교량 건설사업을 첫 번째 현안으로 다뤘다. 박 시장은 에코델타시티, 연구개발특구 및 복합산업유통단지 조성 등으로 서부산권 교통량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낙동강 횡단 4개 교량의 건설이 적기에 이루어져 시민 편의 제고는 물론 서부산권 초대형 개발사업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 강구와 대응을 당부했다. 또한, 유관기관 및 환경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개발과 보전이 조화되는 낙동강 횡단 교량 건설을 추진하자고 전했다.

 

시는 강서구 식만동(식만분기점)과 사상구 삼락동(사상공단)을 잇는 대저대교와 강서구 대저2동~사상구 엄궁동을 연결하는 엄궁대교를 2024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며, 서낙동강 위로 에코델타시티와 강성구 생곡동을 연결하는 장낙대교, 가락~사상 간 가칭 사상대교 건설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낙동강 하굿둑 개방 및 기수생태계 복원과 관련하여 "낙동강 하구 복원 사례는 하굿둑 기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기수생태계를 복원하는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선도적인 사례로서, 앞으로도 정부는 물론 시민사회, 전문가 등과 함께 지혜를 모아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하구 복원의 전 세계적 모범사례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박 시장은 현안 추진상황 점검을 마치고, 국가정원 지정을 위해 추진 중인 ‘삼락생태공원 국가정원 조성 예정지’와 서부산권의 급속한 개발로 인한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 중인 ‘만덕3터널 도로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제2 집무실에서 항공 MRO산업, 가덕신공항, 가덕도 공항복합도시 등 서부산의 핵심사업 및 부산항 신항 및 배후단지 조성, 트라이포트 구축, 부산 연구개발특구 등 지역별 현안 회의를 개최하고, 직접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들을 챙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많은 현안이 몰려있는 곳이 서부산인만큼 하루아침에 해결될 수는 없지만, 현안 하나하나를 직접 챙겨 부산의 동서 불균형문제를 해소하고, 시민에게 힘이 되는 행복도시 부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01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형준 시장, 부산의 미래 '낙동강'을 찾아… 생태공원 등 현안 챙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