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210716-00.jpg

 

서부산지역(사하구 하단동)에 부품산업기업, 근로자·구직자를 위한 일자리센터가 문을 연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7월 15일 오후 4시 사하구(하단역 인근)에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시가 올해 4월 고용노동부 최대 국비 공모 일자리 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서부산지역에 일자리센터를 개소하게 됐다.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운영기관:부산경제진흥원)는 부품산업의 위기로 고용 여건이 날로 악화되고 있는 서부산지역 부품산업기업과 근로자·구직자에 대한 특화된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부산시가 사업비 15억 원(구축비 2억원, 사업비 13억원)을 투입하여, '부산사하고용복지플러스센터'(하단역 2번출구 인근) 건물의 3층에 설치하였다.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만의 특화된 서비스로는 ▲면접 스타일링 ▲직업적성검사(일자리미스매치 해소 프로그램) ▲기업탐방 ▲취업정보 제작 심리안정 및 직업탐색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제공하고 ▲ 특히, 서부산권 부품산업 기업으로 취업하여 3개월 이상 근무한 근로자에게 고용장려금(3백만 원)을 지원하여 안정적인 고용을 지원한다.

 

개소식은 이준승 부산광역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 강현철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청장, 부산경영자총협회 박주완 부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하고, 같은 공간 내에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총괄 운영 사무국인 「서부산 고용안정 추진단」의 발대식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는 같은 건물 8~10층에 입주해 있는 '사하고용복지플러스센터'(운영:부산지방고용노동청)와 연계·협업하여 원스톱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한편, 부산시의 최대 일자리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서부산권 부품산업 기업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2021년~2025년까지 5년간 총 406.5억 원을 투입하여, 6,000명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첫해인 2021년에는 81.3억을 투입해 3개 프로젝트, 9개의 세부사업을 통해 1,110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➊기계부품산업기업에 대해서는 ▶스마트공장 운영 지원(67개 사, 기업당 1,200만 원) ▶수출 지원(34개 사, 기업당 2,500만 원) ▶근무환경개선비(24개 사, 기업당 2,500만 원)와 컨설팅 ▶친환경부품산업 기업(진입 희망기업 포함)의 제품개발, 공정개선 등에 대한 맞춤형 지원(69개 사, 기업당 2,000만 원) ❷근로자, 실직자에게는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를 통한 맞춤형 지원과 전문기술훈련(10개 과정)을 제공하여 신규취업과 이전직을 지원한다.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서부산권에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의 거점센터를 구축함으로써 시청의 '일자리종합센터'를 중심축으로 올해 4월에 개소한 동부산권역의 '관광마이스업 특별취업지원센터'와 함께 시민분들에게 보다 가까운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라며, "아울러,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의 산업정책과 일자리정책이 하나의 패키지로 시너지를 발휘해, 부산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서부산권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도적 모델을 부산시가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뉴스취재보도국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15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