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4(화)
 

부산 사상구(구청장 김대근)는 학장천 내 악취유발 시설에 대한 정비를 완료하였다.

 

학장천 내 덮개가 없는 형태의 하수시설 구간(학장동 성심병원 일원)은 인근 주택가 및 상가에서 걸러지지 않은 오수가 그대로 유입되어 하절기는 물론 동절기에도 학장천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코를 막고 서둘러지나 갈 정도로 학장천 내 죽은 공간으로 사람들에게 인식되어 왔다.

 

이에 사상구에서는 해당구간에 대한 정비 시급성을 부산시에 적극 요구하여 지난해 예산 전액을 지원받아 올해 1월부터 3월 말까지 총 236백만 원을 투입해 정비(복개) 공사를 완료하였다.

 

또한 해당구간 점검로 약 440m를 연계 정비하여 학장천 이용객들을 위한 친환경 생태 흙길로 조성하였다.

 

악취 해소 및 친환경 생태 흙길 조성을 통해 삭막한 도심 속에서 생태하천인 학장천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고 지친 마음을 회복할 수 있는 힐링공간으로 벌써부터 주민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대근 사상구청장는 “본 사업 시행 전 시설물의 설치 목적, 기능 뿐 아니라 조금 더 주민 입장에서 무엇이 필요할까 고민하다 보행로를 연계 정비하게 되었고 예상외로 호응이 커 보람을 느낀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일상에서 조금이나마 가까이에서 자연과 함께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주민 여가공간으로의 기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a-1097-840-.jpg

사상취재보도국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948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상구 학장천 내 악취발생지가 주민 여가 생활지로 탈바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