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 전체메뉴보기
 
  • 동서 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도시의 노후 정도를 감안해 서부산 강동권에 대해 우선 수립
  • 강동권 생활권계획은 노후 주거지 정주환경 개선
  • 산지와 수변을 활용한 블루-그린인프라 확보
  • 노후 공업지역 구조고도화 발전전략을 구체화해 공간혁신허브 조성을 목표로 추진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다시 태어나도 살고싶은 부산'의 실현을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시민 맞춤형 생활권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며, 그 첫발을 강동권에서 내딛는다고 밝혔다.


'생활권계획'은 시 전역을 ▶6개 권역(중생활권) ▶2~3개 행정동 단위의 60여 개 지역(소생활권)으로 세분하고, 도시기본계획뿐만 아니라 주거·공원녹지·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계획을 생활권별로 발전전략과 관리방안을 제시하는 '15분 도시 부산' 조성을 위한 핵심 계획이다.

 

240313-222.jpg
2040 도시기본계획. 부산시 제공

 

6개 권역(중생활권)은 동래권(금정·동래·연제구) 강서권(강서구) 기장권(기장군) 해운대권(수영·해운대구) 원도심권(부산진·서·동·남·중·영도구) 강동권(북·사상·사하구)이며, 부산시는 도시의 노후 정도를 감안해 강동권부터 생활권 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서부산은 강서권(강서구)과 강동권(북구·사상구·사하구), 총 2개의 중생활권이 있으나 우선 강동권부터 생활권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240313-111.jpg
강동권 생활권 계획 - 부산시 제공

 

제일 먼저 수립하는 강동권 생활권계획은 크게 노후 주거지 정주환경 개선, 산지와 수변을 활용한 블루-그린인프라 확보, 노후 공업지역 구조고도화 등 세 가지 발전전략을 구체화해 주거·여가·첨단산업이 어우러진 공간혁신허브 조성을 목표로 한다.


특히, 이번 강동권 생활권계획에서는 기존의 하향식 계획에서 벗어나 주민이 주도하는 시민참여단 운영, 기초자치단체 의견수렴 등을 통해 민관이 함께 소통하며 생활권별 구체화된 발전전략과 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동·서 균형발전은 부산이 글로벌 허브도시로 가기 위한 필수 불가결한 조건"이라며, "지역 특성과 주민 의견을 반영한 시민 맞춤형 생활권계획 수립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동·서 균형발전을 앞당겨 '다시 태어나도 살고싶은 부산'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보도자료(다시_태어나도_살고싶은_부산…_생활권계획,_서부산_강동권에서_첫발_내딛는다!).hwp (1.1M)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696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서 균형발전을 위한 생활권계획, 서부산 강동권에서 첫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