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6(목)
  • 전체메뉴보기
 
  • 야간에 침대 등 사람이 잠을 자는 위치와 가까운 곳에 주로 서식
  • 2~3곳을 연달아 물어 일렬이나 원형으로 자국
  • 방제방안시 부산물이나 배설물 흔적을 찾는 것이 효율적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최근 전국적으로 공동·숙박시설에서 빈대가 출현해 피해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한 빈대 관리 및 방제 방안을 안내·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빈대는 감염병을 매개하지 않기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관리 대상 해충은 아니지만, 인체 흡혈로 수면을 방해하고 가려움증과 이차적 피부감염 등을 유발하는 해충이다.

 

집이나 공동·숙박시설에 빈대가 있는지 확인하려면 침대 매트리스, 소파, 가구, 벽 틈 등을 살펴봐야 하며, 저녁보다 이른 새벽(3~4시)에 흡혈 활동을 하는 습성이 있어 이 시간대에 자주 발견할 수 있다.


부산시는 시민들이 빈대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발견 시 신속·정확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빈대 예방·대응 정보집」을 시 누리집(www.busan.go.kr)에 게재해 상시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각 구·군 보건소를 통해 소관 시설에 이 정보집을 배포, 빈대 관리 및 방제 방안을 적극 안내한다.

 

231106-10.jpg
출처: Tackling bed bugs; A starter guide for local governments

 

 

231106-11.jpg

 

주요 빈대 관리 및 방제 방안은 ▲빈대에 물렸다면, 우선 물과 비누로 씻고 증상에 따른 치료법 및 의약품 처방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할 것 ▲집 또는 공동 숙박시설에 빈대가 있는지 확인할 것 ▲빈대를 발견한 지점을 중심으로 물리적 방제(스팀 고열, 건조기 이용)와 화학적 방제(살충제 처리)를 병행해 효과적으로 방제할 것 ▲빈대에 오염된 매트리스, 가구 등은 방제 후 재사용 여부를 판단할 것 ▲여행 중 빈대에 노출 경험이 있으면, 여행용품을 철저히 소독할 것 등이 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국내외 여행 중 빈대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면 여행용품을 철저히 소독하고, 공동·숙박시설에서 빈대 흔적 등을 확인해 빈대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길 바란다"라며, "빈대에 물려 조치가 필요한 경우 의사 또는 약사와 상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빈대+정보집_(1).pdf (875.9K)
다운로드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81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편한 빈대 출몰! 틈새 살피고 이렇게 대응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